logo

From the desk of the Change

마틴 프로비셔는 탐험가인 동시에 해적이었습니다. 1576년 영국 여왕 엘리자베스 1세는 마틴프로 비셔에게 캐나다 북쪽에 있는 바핀섬에서 금을 가지고 오라는 명을 내렸습니다. 마틴 프로비셔가 바핀섬에 도착하자 이곳 저곳에 널려 있는 황금색의 광석을 닥치는 대로 끌어 모았습니다. 그는 약 200톤이나 되는 광석을 배에 가득 싣고 영국으로 돌아왔습니다. 돌아오는 즉시 그는 광석을 시험하고 제련했는데, 그 결과 그가 가지고 온 광석은 모두 값싸고 쓸모없는 황철광이라는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마틴 프로비셔는 색깔이 노랗다는 이유 하나로 아무 쓸모 없는 광석을 금광석이라고 확신했던 것입니다.

월간지 <변화>는 이번 호에서 황철광이 아닌 진짜 금광석 예언을 살펴보려고 합니다. 요한계시록에 나오는 첫 번째 예언인 일곱 교회 예언은 독자 여러분들에게 놀라운 장면을 보여드릴 것입니다. 독자 여러분들께서는 일곱 교회 속에서 투쟁해 온 두 무리의 사람들을 보게 될 것입니다. 일곱 교회 예언은 그리스도께서 진리를 세우면 사탄이 그것을 깨뜨리기 위해서 거짓 교리를 들여보내고, 그렇게 되면 다시 예수께서 당신의 종들을 보내서 교회를 경고하고 말씀을 세우시는 모습으로 전개됩니다. 이런 장면들을 통해서 우리는 사도 시대부터 예수께서 재림하시는 마지막 시대까지 누가 하나님의 종이고, 그들이 어떤 말씀을 전하는가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런 이유 때문에 일곱 교회 예언은 이 시대를 살아가는 성도들에게 영적 통찰력을 가져다 줍니다.

많은 분들이 요한계시록은 어렵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일곱 교회 예언은 요한계시록에 나오는 예언 중에서 가장 기본이 되는 예언이고, 지금 이 시대를 위한 중요한 말씀들로 채워져 있습니다. 그래서 월간지 <변화>에서는 이번 달과 다음 달에 걸쳐서 일곱 교회에 대한 특별한 말씀을 준비했습니다. 그리스도인이 일곱 교회 예언을 그리스도인들이 공부해야 하는 이유는 우리가 어디서 떨어져는가를 살펴보고 원래의 신앙으로 돌아가기 위해서입니다. “어디서 떨어진 것을 생각하고 회개하여 처음 행위를 가지라”(계 2:5). ■

 

월간지<변화> 편집장

 

질문 또는 소감을 보내주세요

* 필수 항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