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특별기고, 내가 우상을 버리고 하나님께 간 이유

“나는 기독교의 신앙에 대해서 깊은 감동을 받지 못했습니다. 왜냐하면 이 세상의 교육과 유교에서 배운 윤리와 도덕이 기독교의 신앙에 비해서 별다른 손색이 없다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내가 기독교 신앙을 받아들이지 않았던 가장 큰 이유는, 내가 섬기던 신을 떠날 수 없었기 때문입니다. 우리 집안은 가문의 번영을 이루기 위해서 일 년에 여러 차례 조상을 섬기는 제사를 드렸습니다. 휴가 때마다 절에 가서 지성도 드렸습니다. 그런데 제사드리고 불공을 드리면서도 마음 한쪽에 항상 이런 고민이 있었습니다.

‘정말 내가 섬기는 신이 나를 도와줄 수 있는 신인가? 이왕 신을 섬길 바엔 우주에서 가장 강한 신을 섬겨야 하는데 그분은 누구일까? 나는 신들의 신이 누구인지 모르기 때문에 아무리 삶이 바쁘고 힘들더라도 가능한 많은 신을 섬겨야만 한다. 여러 신을 섬겨서 보험을 들어두면 집안에 문제가 생기고 우환이 생기는 것을 막을 수 있을 것이다. 그러므로 기회가 되는 대로 신들을 찾아가 제사와 재물을 드려야 한다. 나는 신을 이용해서 가문의 영광과 번영을 지켜야 한다.’

지금 생각하면 참 어리석고 부끄럽지만 나는 오랫동안 그런 고민을 하면서 살았습니다. 그러다가 이 세상과 우주를 창조하신 하나님이 계시다는 사실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그동안 내가 믿어온 신과 너무나 달랐습니다. 기독교의 하나님은 하나님의 형상을 돌이나 나무에 새기지 말라고 금지했지만, 내가 믿는 신은 나무와 돌로 형상을 만들어서 섬기라고 요구했습니다. 성경의 하나님은 우주를 창조한 신이지만 내가 믿는 신은 근본이 어디에 있는지도 모르는 신이었습니다. 내가 믿은 신의 정체를 안 다음부터 마음의 허전함을 감출 수가 없었습니다.

마음에서는 계속해서 교회에 나가라는 음성이 들렸지만, 나는 내가 믿는 신을 떠날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내 속에서 일어나는 새로운 종교에 대한 열정을 소멸시켜 달라고 기도했습니다. 그러나 기도하면 할수록 내 속에서 마음의 음성이 점점 더 크게 들려왔습니다. 그 음성을 무시하기 위해서 혼신의 힘을 다했지만, 나는 다음과 같은 음성의 진실함을 부정할 수 없었습니다.

“너는 어디서 왔는가? 네 부모와 조상은 어디서 왔는가? 사람이 죽으면 어떻게 되는가?  우주만물은 어떻게 시작되었고 어떻게 끝나게 되는가? 네가 믿는 우상은 이런 질문에 대한 답을 줄 수 있는가? 오직 성경의 하나님만이 모든 질문에 대한 답을 가지고 있다. 모든 신들 위에 최고의 신이 있는데 그 신은 하나님이시다!”

나는 밤낮 이런 음성과 논쟁을 펼쳤지만 내 자신을 속일 수가 없었습니다. 결국, 나는 그동안 내가 믿던 신들이 존재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인정하게 되었습니다.

마음을 열고 성경을 읽자, 성경은 나에게 놀라운 사실을 주었습니다. 성경은 하나님께서 나를 눈동자처럼 지켜주실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이제 나는 사당을 찾아가 절할 필요도 없고 무당에게 돈을 주고 굿을 하거나 불상 앞에서 빌지 않아도 됩니다. 이제 나에게 벌을 내릴 다른 잡신들이 없어졌다는 사실이 마음속에 평안을 줍니다. 이제 더 이상 구차하게 여러 신들을 찾아다니면서 그들의 진노를 풀어줄 필요가 없습니다. 이제 죽은 조상의 혼을 달래려고 좋은 음식과 술을 준비할 필요도 없습니다. 왜냐하면 성경은 죽은 자는 아무것도 모른다고 말하기 때문입니다.

이제 복을 빌려고 죽은 짐승의 머리를 상 위에 올려놓지 않아도 됩니다. 이제 자녀의 취직과 대학입학을 위해서 돌우상 앞에 무릎 꿇고 빌지 않아도 됩니다. 이제부터는 천지를 창조하신 하나님의 능력과 사랑과 지혜를 믿고 따라가면 됩니다. 왜냐하면 나를 사랑하시는 하나님께서 나를 최선의 길로 인도해 주시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을 따라가는 길이 좁고 협착해도 상관없습니다. 왜냐하면 우주의 창조주이신 하나님께서 나와 함께 동행하실 것이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은 내가 섬기던 우상과 너무나 다릅니다. 우상은 섬김 받기를 좋아하는데, 하나님께서는 섬기기를 원하십니다. 심지어 나 같은 죄인을 구원하기 위해서 십자가에 매달려 돌아가셨습니다. 이 세상 어디에 그런 신이 있습니까? 어떤 신이 사람을 위해서 자신의 생명을 내놓습니까? 이 세상에 태어나 사는 동안 신들(gods)의 신(God)을 만나게 되었다는 것이 너무나 큰 특권입니다.

가장 놀라운 경험은 무엇보다도 성경에 기록된 예언을 공부하면서 하나님을 정면으로 만난 것입니다. 그것은 정말 충격적인 경험이었습니다. 성경 예언을 이 세상 역사와 하나씩 대조해 보면서 하나님의 예언이 인간 역사 속에서 정확하게 성취된 것을 보는 감격을 어떻게 말로 표현할 수 있을까요? 성경의 예언을 공부할 때마다 우상을 섬기던 종교에서는 상상도 할 수 없는 감격과 확신을 갖게 되었습니다. 나는 이제 이 세상이 어떻게 끝나게 되고 누가 최후의 승리자가 되는지 알게 되었습니다. 만유인력의 법칙을 세운 뉴턴과 같은 과학자들이 왜 하나님을 믿었는지 이해하게 되었습니다. 그들은 맹목적으로 믿은 것이 아닙니다. 그들은 하나님의 창조와 예언 앞에 굴복한 것입니다.”

 

얼마나 놀라운 고백입니까? 하나님을 믿으면 놀라운 세계로 들어가게 됩니다. ■

질문 또는 소감을 보내주세요

* 필수 항목